MAISON&OBJET PARIS JANUARY 2019
MAISON&OBJET PARIS JANUARY 2019
  • 이상은 기자
  • 승인 2019.01.17 13: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MAISON&OBJET PARIS JANUARY 2019

AN INSPIRING RENDEZVOUS

파리서 펼쳐지는 세계 최고의 홈 데커레이션 이벤트

 

홈 데커레이션 박람회 메종&오브제 파리118일부터 22일까지 파리에서 개최된다.

메종&오브제는 1995년 이래, 라이프스타일, 인테리어 디자인 및 디자인 업계 전문가들에게 세계 최고의 이벤트로 자리 매김 되어 왔다. 매 전시회마다 약 3000개의 전시업체와 85000명 이상의 단일 방문객을 기록하고 있으며, 해외 방문객 비중이 50% 이상을 차지하고 있다.

새로운 네트워킹을 창출하며 신진 인재를 발굴하는 메종&오브제는 현재와 미래의 트렌드에 대한 통찰력을 일깨우는 최신 영감들을 1년에 두 번 발표한다. 이 결과로, 메종&오브제 전시회는 브랜드 개발 및 비즈니스 성장에 효과적인 촉매가 되어 왔다.

20169월에 시작된 메종&오브제의 디지털 플렛폼 MOM(MAISON&OBJET AND MORE)은 브랜드, 제조업체, 장인, 공예가 및 디자이너 제품 전시를 통해 최신 소식들을 제공한다. MOM 사이트는 끊임없는 영감의 원천이자, 일 년 내내 수천 개의 브랜드와 직접 연락을 취할 수 있는 공간이다.

 

INSPIRATION THEME: EXCUSE MY FRENCH!

프랑스 영부인 브리지트 마크롱(Brigitte Macron), 예술감독 벤자민 마일피드(Benjamin Millepied), 가수 크리스틴 앤 더 퀸즈(Christine and the Queens)의 연결고리는 무엇일까. 이들이 프랑스인이라는 것 외에 어떤 공통점이 있을까. 트렌트 정보회사 넬리로디의 뱅상 그레고아(Vincent Gregoire)는 이들 모두 형언하기 어려운 특별한 매력을 갖고 있다고 평한다. 정의하기 어렵지만 자연스러우면서도 여유롭고 세련된 느낌과 아름다움을 지니고 있다고 믿는다.

넬리로디는 메종&오브제의 매 세션마다 시즌 테마를 위한 최신 트렌드와 소비자 행동을 분석한다. 20191월 전시회 테마는 유머러스함을 갖춘 ‘Excuse my French!’로 선정되었다. 이번 테마를 통해 국제사회에서 프랑스가 다시 부상하는 현상을 진지하게 분석해 볼 것이다. 그레고아는 해외에서 프랑스에 대한 새로운 호기심이 늘어나고 있고 이는 세계화의 한 부분으로 작용한다. 모든 것이 비슷해지는 표준화된 세계에서 예외적인 것과 서로 다름에 초점을 맞춘다고 말한다. 데코, 디자인, 라이프스타일의 성지인 메종&오브제 전시회에서가 아니라면 어디서 이 같은 새로운 현상을 살펴 볼 수 있을까. 다가 올 1월 전시회에서 해외 방문객들은 프랑스의 새로운 디자이너와 신진 브랜드들을, 프랑스 방문객들은 메이드 인 프랑스를 활용할 기회를 접하게 될 것이다.

프랑스는 오랜 동안 예술, 패션 및 디자인 분야에서 최고로 칭송 받아 왔다. 이는 몇몇 사람들에게 엘레강스의 본질로 여겨진다. 엘레강스라 하면, 베르사유 궁전이나 세기적인 배우 카트린 드뇌브(Catherine Deneuve)를 연상하지만, 이러한 진부한 이미지는 제쳐두고, 르네상스를 설명하는 몇 가지 요소들이 언급된다. 우선, 전통적인 노하우를 재해석한 혁신적이고 독점적인 제품을 선보이는 쁘띠뜨 메종(Petites Maisons)’이 있다.

프랑스 정부의 스타트업 육성 정책인 라 프렌치 테크(la French Tech)’의 중요성 또한 간과할 수 없다. 파리는 스타트업 생태계 확립을 목표로, 세계 최대 스타트업 캠퍼스 스테이션 F(Station F)’를 설립해 수많은 프랑스 회사들이 신기술 분야의 선두 주자로서 혁신적인 변화를 이끌고 있다. 디자인 쪽에는 클래식의 변형(Classic With A Twist)’이라 칭할 수 있는 스타일을 지닌 인물들이 넘쳐난다. 이들은 엉뚱하면서 기발하고, 불손하고 대담한 전형적인 프랑스인 기질을 통해 매우 독창적인 작품들을 선보인다.

시즌 테마와 관련된 제품들은 트렌드 포럼(Hall 7)에서 만나 볼 수 있다. 1월 전시회에서는 새롭게 프랑스 본질을 구현하는 다양한 제품들이 선보일 예정이다.

 

올해의 디자이너세바스티안 헤르크너(SEBASTIAN HERKNER))

나이는 재능과 무관하다. 서른일곱 살의 독일 디자이너 세바스티안 헤르크너는 오펜바흐 미술 대학에서 제품 디자인을 공부한 뒤, 세계적인 디자인 브랜드들과 지속적인 콜라보를 이어나가고 있다. 2018년도에만 21개의 프로젝트를 진행했고 그 중에는 세계적인 브랜드 모로소(Moroso), 데돈(Dedon), 토네트(Thonet) 및 린테루(Linteloo)가 포함되어 있다. 지난 10년 간, 혁신적이면서도 전통적인 작품을 인정받아 약 30개의 상을 수상하기도 했다. 메종&오브제는 매 시즌마다 독창적이면서도 이 시대에 뛰어난 영향력을 끼치는 디자이너들을 선정하고 있는데, 헤르크너는 그의 놀라운 커리어로 메종&오브제 1월 전시회의 주인공이 되었다.

헤르크너는 전통과 창조를 융합하거나, 최신 기술과 장인정신을 조화롭게 아우르는 디자인을 개발하는데 끊임없이 노력하고 있다. 그가 예전부터 택한 이러한 접근 방식이 이제야 각광받고 있는데, 헤르크너의 첫 번째 대표적 디자인인 (Bell)’ 테이블에서는 그가 전통적 장인정신을 중시하는 모습이 잘 드러나 있다. 아이러니하게도 이 프로젝트가 2009년에 출시되었을 때는 디자인 브랜드들의 관심을 받지 못했다. 당시 생소했던 유리와 금속의 조합은 사람들의 흥미를 끌지 못했기 때문이다. 그렇지만 3년 후, 클래시콘(ClassiCon)과의 만남을 통해 빛을 보게 되었고 즉시 베스트셀러 제품으로 등극했다. 헤르크너는 전통 장인 정신은 우리의 문화유산에 없어서는 안 될 부분으로, 사라져 가는 전통 기술을 살려야 한다고 강조한다.

헤르크너는 다양한 곳에서 아이디어를 얻기 위해, 세계 각지에서 온 6명의 팀원과 함께 스튜디오 작업을 하거나, 로컬 제조업체, 가구 브랜드, 장인을 만나기 위해 중국, 콜롬비아, 태국, 세네갈, 캐나다를 종종 방문한다. “다른 문화, 기술, 삶의 방식 이 모든 것이 영감을 불러일으킨다고 말한다. 또한 도자기, 가죽, 대리석, 미술 등 전통 소재에서 영감을 얻는다. 그의 대표작 중 하나인 ‘Oda((Pulpo, 2014)’ 플로어 램프는 이를 뒷받침 한다. 빛이 모여 있는 저수지와도 같은 이 디자인은 사진작가 베른트 베허와 힐라 베어가 찍은 급수탑 사진에서 영감을 받았다. 모든 영감의 원천은 진정성, 지속 가능한 소재 작품을 만드는데 필요한 시간에 대한 인정 등과 완벽한 조화를 이룬다. 디자인에 대한 그의 접근 방식은 윤리적이며 헌신적으로, 실제 제품만큼이나 창의적 과정에도 중요성을 두고 있다. 헤르크너는 메종&오브제를 빠지지 않고 매번 방문하고 있는데, 메종 오브제 올해의 디자이너로서 자신의 최신 작품을 공개 할 수 있는 공간을 통해 그만의 제조 방법을 선보일 것이다.

 

메종&오브제 한국 공식 사무국 GLI CONSULTING

070-4337-6954 / ishin@gliconsulting.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