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port] LED조명, 올해 더 밝게 빛난다!
[report] LED조명, 올해 더 밝게 빛난다!
  • 이상은 기자
  • 승인 2014.04.02 15: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LED조명, 올해 더 밝게 빛난다!

정부 전폭적 지지 얻고
민수시장 진입 본격화

 

LED(발광다이오드)조명시장 성장세에 가속도가 붙을 전망이다. 높은 에너지효율성과 긴 수명을 자랑하는 LED조명은 그동안 관급시장을 중심으로 입지를 넓혀왔다. 하지만 올해를 기점으로 국내에 백열등 생산·판매가 전면 금지되면서, LED조명 보급이 기존 관공·상업시설에서 일반가정까지 확대될 것으로 보인다. 뿐만 아니라 수은 규제 역시 본격화될 예정으로 향후 LED조명이 형광등 시장까지도 대체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또한 그동안 성장 저해요소로 지적받던 높은 가격도 이 같은 정책과 기술개발에 힘입어 지속적으로 인하되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


하지만 LED시장의 장밋빛 전망 탓에 기술력이 충분치 못한 업체들까지 시장에 다수 진입하면서 제품 신뢰도 하락 등 문제도 일고 있으며, 고효율 조명 대처 방안에 앞서 전문화된 조명설계로 인한 에너지세이빙 정책이 먼저 안착되어야 한다는 주장도 나오고 있다.

 

백열등 국내서 생산·판매 제재
국내에서 올해부터 백열등의 생산·수입·판매가 전면 금지된다. 이는 LED조명시장의 높은 성장세가 예상되는 가장 큰 이유이기도 하다. 에너지효율성이 비교적 떨어지는 백열전구는 지난 2007년 주요 8개국(G8) 정상회담에서 퇴출권고가 결의된 이후 규제가 계속해서 강화되어왔다. 이에 유럽과 일본은 이미 2년 전부터 백열등을 전면 규제해왔으며, 미국과 중국 등 국가에서도 저효율 제품 사용을 금지하는 등 규제의 강도를 높여가고 있다.


한 업계 관계자는 “백열전구는 전기에너지의 95%를 열로 낭비하는 대표적 저효율 조명기기로, 우리나라에서 백열전구의 퇴출 계획은 이미 2008년 12월 에너지 이용 합리화 기본계획으로 결정되었다”며 “이에 정부에서는 기존 저효율 제품의 수요를 LED조명으로 전환할 수 있도록 보급지원 사업 등을 시행해왔다”고 밝혔다.


백열전구 전면 규제로 인한 혼란을 최소화하기 위해 정부의 지원도 강화된다. 정부는 복지시설과 전통시장, 양계장, 소상공인 등을 지원하기 위한 LED 교체지원 사업을 지속적으로 추진하기로 하고 내년도에 427억원의 예산을 편성했다. 또한 서울시는 올해 70억원을 들여 기초생활보장수급자 2만 가구와 복지시설 160곳에 고효율 LED조명 10만개를 무상으로 지원하고, 내년에 5만 가구에 추가로 LED 조명을 지원할 계획이다.

 

효율성 높은 LED조명, 가격 인하까지 이어져 ‘햇빛전망’
이에 따라 LED조명시장은 올해 성장을 본격화할 전망이다. 정책 시행과 정부의 적극적인 지원으로 기존 백열등 시장을 LED조명이 빠르게 대처해 나갈 것으로 보이며, 이에 삼성전자, LG전자, 금호전기, 우리조명지주, 포스코LED 등 국내 대표 조명업체들은 시장을 고려한 다양한 LED조명 제품을 계속해서 선보이고 있다.


정부는 2020년까지 국내 조명의 60%, 공공기관의 모든 조명을 LED로 교체하겠다는 구체적인 보급목표까지 설정한 상태다. 또한 이는 세계적인 추세로 글로벌 조명시장에서 LED조명의 비중은 이미 20% 이상 수준으로 성장했고, 일부 전문가들은 향후 3년 내에 LED조명이 50% 수준에 달할 것이라는 전망도 내어 놓고 있다.


이처럼 LED조명의 보급이 범국가적인 차원에서 빠르게 이뤄지고 있는 이유는 에너지소비효율측면에서 백열전구와 큰 차이를 보이기 때문이다. 백열등, 형광등, LED 광원 모두 에너지를 받으면 열 또는 빛으로 그 에너지를 변환하는데, 백열등은 10~15lm/W, 형광등은 50~60lm/W, LED는 160lm/W 이상으로 LED가 독보적인 광효율을 보인다. 쉽게 LED조명이 같은 에너지로 더 많은 빛을 발산하고, 이는 전기세 감소로 이어진다. 뿐만 아니라 제품에 따라 10배 이상 차이가 날 정도로 제품수명도 LED조명이 월등하며, 기존 형광등에는 반드시 써야 하는 수은 물질을 쓰지 않아 친환경적인 장점도 갖췄다. 이와 관련, 지난해 10월 일본 구마모토에서 열린 국제회의에서 미나미타 수은협약이 정식 체결되어 형광등 역시 2020년부터 생산과 판매가 금지됨에 따라, 향후 LED조명이 백열등에 이어 형광등 시장까지도 대체할 것으로 기대된다.


그동안 LED조명 확산의 걸림돌로 작용하던 가격도 최근 인하세가 이어지며 보급 가속화를 부추기고 있다. 업계에 따르면 필립스, 오스람 등 세계적인 조명 업체들의 9W 제품(60W 백열등 대체용)은 이미 할인마트 등에서 1만원 이하에 판매되고 있으며, P사는 주력 제품인 9W 조명을 최근 약 40% 인하하기로 했다.


삼성전자도 홈플러스 등 대형마트를 통해 할인행사를 진행하고 있고, 최근 이마트는 중국 직수입 LED 전구 제품을 5600(6W)∼8800원(12W)에 내놓기도 했다.
한 업계 관계자는 “3~4년 전 국내 대형마트에 LED전구가 첫 선보였을 당시에 비하면 가격이 4분의 1 수준으로 떨어졌다”며 “아직까지는 새롭게 열리는 시장을 선점하기위해 무리한 가격정책을 시행한다는 느낌도 들지만, 기술개발이 지속됨에 따라 시장가격은 안정세를 찾아갈 것”이라고 밝혔다.

 

신뢰 하락, 조명설계 미흡 등 문제점 해결해야
하지만 LED조명시장이 더욱 활성화되기 위해선 해결해야할 문제점도 있다. 바로 신뢰도 회복이다. 2~3년 전 국내에서 LED조명이 서서히 입지를 확보해가면서, 전망을 밝게 본 업체들이 다수 시장에 진입했다. 물론 그 중심에는 중국이 있었다. 하지만 충분치 못한 기술력으로 만들어진 LED제품은 안정성이 크게 떨어졌고, LED조명에 대한 인식이 안 좋아지기에 충분한 계기가 되었다.


한 업계 관계자는 “LED조명 시장은 백열등·형광등 시장에 비해 진입장벽이 낮아 검증받지 못한 기술력으로 시장에 발을 들여놓는 업체들도 꽤있다”며 “초기 중국 불량제품으로부터 시작된 신뢰도 하락이 이어지지 않게 강력한 제재와 업계의 부단한 노력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일각에서는 LED조명 도입 본격화에 앞서 전문화된 조명설계를 권고하는 정책이 먼저 안착되어야 한다는 목소리도 나오고 있다. 현재 국내 건축물에 사용되는 조명기기가 공간과의 상관관계를 무시한 채 과도하게 설치되고 있다는 것이다. 제대로 된 조명설계가 이뤄진다면 전기소모량을 줄일 수 있을뿐더러 양질의 빛까지 제공받을 수 있다. 유럽, 북미 등 선진시장을 보면 건축물의 조명설계가 선행되고 이후 LED제품을 통해 효율성을 극대화하는 반면, 국내시장은 단순히 LED제품 사용만을 권고하는 아쉬운 정책을 펴고 있다.


한 업계 관계자는 “국내 건설사들이 조명에 드는 비용을 최소화하려하고 이해도 역시 떨어지는 까닭에 제대로 된 조명설계가 이뤄지지 않고 있다”며 “이런 국내사정에 따라 업체들도 프리미엄제품을 생산하지 않고 중국과 같은 양산체제로 가고 있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